뉴스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 상 첫번째 컨버터블 SUV 선보인다.
2018.02.26
  • 폭스바겐 이사회, 티록(T-ROC) 카브리올레 버전 최종 승인
  • 개발 및 생산 위해 8천만 유로 투입, 2020년부터 양산 예정

폭스바겐이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컨버터블 SUV인 티록의 카브리올레(T-Roc Cabriolet) 버전을 선보인다.

지난 23일 폭스바겐 그룹 감독 위원회는 이 모델의 개발 및 생산을 위해 독일 오스나부르크(Osnabrück) 공장에 8천만 유로 이상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브랜드의 최신 컴팩트 SUV “티록(T-Roc)”에 기반을 둔 티록 카브리올레는 오는 2020년 상반기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폭스바겐 브랜드 경영 이사회 의장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는 “폭스바겐은 글로벌 SUV 브랜드로 진화하고 있다. 티록은 이미 전세계 소형 SUV 부문에서 새로운 기준을 수립한 모델”이라며 “수 십 년간 컨버터블 제작 노하우를 가진 오스나부르크 공장에서 생산되는 티록 카브리올레는 또 한번 오픈카 성공 신화를 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의 SUV 라인업은 현재 브랜드 성장에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다. 티구안은 전 세계적으로 72만대가 판매되며 전세계 베스트셀링 모델 10위권, 베스트셀링 SUV 3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폭스바겐은 2020 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SUV 라인업을 20개 모델로 확대할 계획이며, 폭스바겐이 판매하는 전체 차량의 40%가 SUV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폭스바겐은 티록 카브리올레와 더불어, 전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세그먼트인 컴팩트 SUV이 제품 라인업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다.

티록 카브리올레에는 최근 크게 성장하고 있는 폭스바겐 SUV 세그먼트의 바디 스타일이 적용되며, 또한 70여년의 폭스바겐 카브리올레 모델의 전통을 이어나간다. 베이스가 된 모델 티록은 2017년 말에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됐으며, 현재까지 4만여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로그인

내 손 안의 폭스바겐 My Volkswagen App! 내 차 관련 정보를 한눈에~필요한 서비스와 정보를 손쉽게~이벤트, 바우처 등 혜택을 다양하게~

My Volkswagen QR 코드 스캔하고
App을 다운로드 하세요.

My Volkswagen App 다운로드 자세히 보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