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폭스바겐, 2020 제네바 모터쇼 온라인 생중계로 전환 신형 골프 GTI와 투아렉 R 세계 최초 공개
2020.03.03
폭스바겐은 2020 제네바 모터쇼가 취소됨에 따라 예정된 기자회견을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한다고 발표했다.
 
3 3 오후 5 10분부터 25분까지(한국시간 기준) 진행되는 온라인 생중계에서는 골프 고성능 모델인 '8세대 신형 골프 GTI' 3세대 신형 투아렉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투아렉 R 등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폭스바겐은 올해 제네바 모터쇼를 취소하기로 한 제네바 주 의회 결정에 뜻을 함께 했다. 이 결정은 모든 참가자와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내린 결정이다.
 
폭스바겐 승용차 브랜드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랄프 브란트슈타터와 폭스바겐 브랜드의 이사회 임원 겸 기술개발 담당 총 책임자인 프랭크 웰쉬 박사는 이번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8세대 신형 골프 GTI와 투아렉 R을 직접 소개할 예정이다.
 
2020 제네바 모터쇼 폭스바겐 메시지: "친환경 개인화 모빌리티로의 진화 "
폭스바겐은 2020 제네바 모터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친환경 개인화 모빌리티로의 진화(TRANSFORMATION- TOWARDS CLEAN INDIVIDUAL MOBILITY)”라는 브랜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달성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인 폭스바겐은 ‘모든 이들을 위한 배출가스 제로 모빌리티’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늦어도 2050년까지 제품 및 회사 전체가 탄소 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폭스바겐 브랜드는 e-모빌리티에 약 11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며, 모델 포트폴리오 내에 하이브리드를 추가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더 투자할 예정이다.
 
2020년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전기차 라인업이 본격적으로 도로 위를 달리는 원년이 될 것이며, 새로운 전기차들은 폭스바겐 브랜드가 제시한 대담한 CO2 배출량 저감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원동력이 될 것이다.
 
우선 e-업!이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라인업의 엔트리 모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최대 주행거리가 260km에 달하는 e-업!은 1월 한 달에만 2,500대가 사전계약 됐을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시즌에는 사전계약 완료 대수만 무려 3만7천여대에 달하는 ID.3가 인도를 개시하게 되고, 탄소중립을 향한 폭스바겐의 발걸음은 더욱 가속화될 예정이다.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 플랫폼 기반의 첫 번째 전기차인 ID.3는 모두를 위한 전기차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되며, ID.3 이후에는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무려 500km에 이르는 전기 SUV, ID.4가 유럽, 중국, 미국 등에서 판매가 시작될 계획이다.
 
‘제로 에미션’을 달성하기 위해 하이브리드 전략 역시 더욱 적극적으로 도입된다.
 
8세대 골프에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eTSI가 새롭게 추가되었다. 새롭게 출시되는 1.5 eTSI(110 kW)의 경우 이전 세대 대비 CO2 배출량이 최대 10% 감소됐다.
 
내연기관의 유연성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출퇴근 등에서는 제로 에미션을 달성하길 원하는 고객들은 위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역시 향후 몇 년간 두 배 이상 늘려나갈 계획이다.
 
85 kW 전기모터와 1.4리터 TSI 엔진이 결합되어 최고 출력 245마력(180 kW), 최대 토크 40.8kgㆍm (400Nm)를 내는 신형 골프 GTE가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신형 골프 GTE의 경우 순수 EV 모드로 최대 60km 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 R 라인업 중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자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로운 플래그십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 투아렉 R은 100kW(136 PS) 전기 모터와 340마력 V6 가솔린 TSI 엔진이 결합되어 최고 출력 462마력(PS, 340 kW)을 발휘하며, 순수 EV 모드만으로 최대4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전체 차종의 CO2 배출량을 30%까지 저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소유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의 e-모빌리티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30년경에는 유럽 및 중국에 있는 거의 대부분의 폭스바겐 차량은 전기차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동화에 적극적인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모든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드라이브 시스템에 대한 투자도 이어나간다. 고객들은 이제 180kW/ 245마력의 고성능 골프를 신형 골프 GTI와 신형 골프 GTE를 통해 내연 기관 및 하이브리드 모델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이처럼 폭스바겐은 미래에도 지속적으로 감성과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해 나갈 것이다.
 
폭스바겐의SUV  공세’ (SUV Offensive) 전략
지난 2015년 폭스바겐이 발표한 'SUV 대 공세 전략'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지난 2016년 폭스바겐 SUV 포트폴리오 확대의 시작을 알린 티구안은 전 세계 누적 500만대의 판매량을 달성하며 세계 10대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렸다.
 
디자인, 성능, 기술 혁신 등 모든 측면에서 럭셔리 플래그십 SUV의 새로운 비전 제시하는 3세대 신형 투아렉은 1세대, 2세대 보다 훨씬 빠른 판매 성장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19년에는 SUV가 전체 폭스바겐 브랜드 판매의 약 30%를 차지하는 등(2018년 19%) 'SUV 대 공세 전략'은 폭스바겐의 핵심 사업 강화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SUV 라인업에도 전기차 전환을 촉진해 '제로 에미션 모빌리티'를 실현하고 있다. 올해 말, 폭스바겐 브랜드 최초의 완전 전기 SUV인 ID.4를 선보이며, 투아렉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인 ‘투아렉 R’ 또한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폭스바겐은 향후 2025년까지 현행 11개의 SUV 모델 라인업을 30개로 확장할 계획이며, 판매되는 SUV의 50%가 전기 구동 시스템을 갖춘 SUV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참고링크
2020 제네바모터쇼 온라인 스트림 링크
https://www.volkswagen-newsroom.com/en/live-stream-5455
 
 
* 참고자료: 폭스바겐 온라인 스트림 세계 최초 공개 모델 소개
 
[월드 프리미어] 8세대 신형 골프 GTI - 컴팩트 스포츠카의 진수
8세대 신형 골프 GTI(The new Golf GTI)는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가장 순수하고 지능적이며 우수한 하이테크 스포츠카다. GTI의 성공 비결은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도 그 특유의 DNA를 간직하고 있다는 점인데, 신형 골프 GTI에는 여전히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전륜 구동 방식, 민첩한 러닝 기어, 강력한 가솔린 엔진, 휘장을 연상시키는 라디에이터 그릴의 레드 스트라이프 그리고 체크무늬 시트 커버가 적용된다.
 
폭스바겐은 그간 전통과 혁신을 결합해 골프 GTI를 재창조해왔으며, 이번에 선보이는 8세대 GTI도 마찬가지다. 신형 골프 GTI는 디지털화 및 네트워크화를 통한 다양한 지능형 보조시스템과 강력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신형 골프 GTI는 Car2X를 통해 다른 차량과 통신하는 최초의 컴팩트 스포츠카 중 하나로, 안전성을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 동급 최초의 스포츠카로서 최대 210km/h까지 주행 가능한 이 모델은 완전히 디지털화 된 디스플레이 및 내부 환경을 갖춘 최초의 골프 GTI다. 새로워진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레드 스트라이프, 주간 주행등에는 선택적으로 조명이 들어오는 LED 크로스바가 모두 통합되어 있다.
 
신형 골프 GTI 터보 엔진의 퍼포먼스는 예상을 뛰어넘으며, 차세대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 및 운전자가 정밀하게 설정할 수 있는 러닝 기어도 마찬가지로 뛰어는 성능을 자랑한다.
 
[월드프리미어] 투아렉 R -폭스바겐 고성능 브랜드 R 번째 하이브리드 모델
3세대 신형 투아렉 기반의 투아렉 R(Touareg R) 은 폭스바겐의 고성능 브랜드 R에 의해 탄생된 모델로, R 브랜드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폭스바겐 브랜드 중 최고의 출력, 폭스바겐 PHEV 라인업 중 최초의 상시 사륜구동, 올 휠 드라이브(all-wheel drive, 4MOTION) 채택 등 다양한 최초, 최고의 기록으로 무장한 플래그십 모델이다.
 
100kW(136 PS) 전기 모터와 340마력 V6 가솔린 TSI 엔진이 결합되어 최고 출력 462마력(PS, 340 kW)을 자랑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투아렉 R은 강력한 성능과 함께 전기차로서의 효율성을 모두 만족시킨다. 배터리가 충분히 충전됐을 경우 무공해 모드인 E-모드(E-MODE)에서 출발하게 되며, 최대 140km/h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 용량(리튬 이온 배터리, 용량 14.1 kWh)은 일상적인 통근 거리를 충분히 커버할 수 있는 수준으로 설계되었다.
 
운전자는 센터 콘솔의 4모션 액티브 컨트롤 메뉴 버튼 혹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상에서 하이브리드 모드와 E-모드를 제어할 수 있으며, 운전자가 선택 시 자동으로 해당 모드로 변경된다,
 
다른 투아렉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투아렉 R도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올 휠 드라이브(all-wheel drive, 4MOTION)를 탑재했다. 올 휠 드라이브와 71.4kgㆍm (700NM)의 최대 토크를 자랑하는 강력한 드라이브 시스템 덕분에 투아렉 R은 최대 3.5톤의 트레일러 중량을 자랑하며, 프리미엄 모델의 경우 E-모드에서도 같은 수준의 트레일러 중량을 끌 수 있다.
 
투아렉 R은 실내외 디자인에 R 브랜드 만의 패키지가 적용되어 있다. 먼저 실내 디자인에는 조명이 들어오는 스테인리스 스틸 실 패널 트림 및 헤드레스트 등에 R 로고가 박혀있으며, 크리스탈 그레이로 마감된 좌석 가죽, 새로운 가죽 소재의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 등이 포함된다. 더불어 투아렉 R도 3세대 신형 투아렉과 마찬가지로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5인치 디스커버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스플레이가 연결된 이노비전 콕핏을 탑재한다. 이노비전 콕핏을 통해 기본적인 주행 정보 이외에도 각 모드에서의 에너지 사용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외관에는 밑부분에 블랙 트림 스트립이 적용된 R 스타일의 프론트 범퍼, R 로고가 박혀있는 블랙 색상의 독특한 흡기 그릴, 부트 덮개, 전면 날개 및 도어 그리고 옵션으로 선택 가능한 최대 22인치의 휠 등이 적용돼 카리스마 있는 디자인을 자랑한다.

로그인

내 손 안의 폭스바겐 My Volkswagen App! 내 차 관련 정보를 한눈에~필요한 서비스와 정보를 손쉽게~이벤트, 바우처 등 혜택을 다양하게~

My Volkswagen QR 코드 스캔하고
App을 다운로드 하세요.

My Volkswagen App 다운로드 자세히 보기
close